방문을 환영합니다.
My Image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91129_011342.png

 

 

필리핀 교정 당국이 흉악범과 마약 거래상 등을 모범수로 감형해 석방했거나 석방하려 한 일로 논란이 거세다.

3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필리핀에서 모범수를 최장 19년까지 감형할 수 있는 법에 따라 1만1천명의 재소자를 석방한다는 계획이 발표됐다.

이 가운데 1천914명이 강간살인이나 마약 거래 등 중범죄를 저질렀던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다.

특히 1993년 여대생 두 명을 강간살인 또는 살해한 혐의로 사실상 종신형이 선고된 안토니오 산체스 전 필리핀 라구나주(州) 칼라우안시 시장이 석방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회적 공분을 샀다.

또 모범수 감형 및 석방 서류에 사인한 니카노르 파엘돈 법무부 교정국장이 이 같은 결정을 앞두고 산체스 전 시장의 가족 만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뇌물수수 의혹이 제기됐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이 같은 소식을 듣고 파엘돈 국장에게 산체스 전 시장을 석방하지 말라고 긴급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필리핀 상원은 지난 2일 청문회를 열고 파엘돈 국장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이 과정에 1997년 필리핀 세부주(州)에서 발생한 치옹씨 자매 납치, 강간, 살인죄로 복역 중이던 재소자 세 명과 중국인과 대만인 마약 거래상 5명이 모범수로 인정받아 이미 지난달 석방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를 뒤늦게 알게 된 메나르도 게바라 법무부 장관은 곧바로 이민국에 중국인 등의 추방 절차를 중지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통령 반부패위원회는 파엘돈 국장을 비롯한 교정국 직원들을 대상으로 논란이 된 재소자 조기 석방 결정에 비위가 있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파엘돈 국장의 변호사는 파엘돈 국장의 뇌물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3 15:55 송고
?

  1. notice

    www.bota5688.com

    Date2019.12.10 By관리자 Views6
    read more
  2. notice

    http://8.88lucky8.com

    Date2019.12.10 By관리자 Views3
    read more
  3. 파키아오, 암호화폐 '팩토큰' 출시

    Date2019.11.29 By관리자 Views2
    Read More
  4. 웰터급 타이틀 필리핀 국민영웅 판정승

    Date2019.11.29 By관리자 Views1
    Read More
  5. 흉악범 감형·석방 교정국장 부패 혐의

    Date2019.11.29 By관리자 Views1
    Read More
  6. 미인대회 이란 대표, 망명 신청한 필리핀 공항에 억류

    Date2019.11.29 By관리자 Views1
    Read More
  7. 개미 소식지

    Date2019.11.12 By관리자 Views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고